아이비 투어 세번째날!

세계명문대, 캠퍼스가 정말 아름다운 예일대학교를 방문했습니다. 오전 9시부터 시작하는 공식 예일대학교 투어를 시작했습니다. 먼저 어드미션 오피스에 들어가서 기다리고 있는 아이들의모습, 벌써부터 즐거워보이지 않나요?

처음 와본 예일대학교의 내부! 뭔가 아늑한 집같은 느낌이 물씬 풍겼습니다

 

다들 소파의자에 앉고싶어서 너도나도 다 앉기시작하네요!

한국과 마찬가지로 모든 미국대학은 대학마다 마스코트같은 동물이 있는데요, 예일대학교는 바로 이 불독입니다!

예일대학교의 마스코트와함께 사진을찍어야겠죠? 다희의 상큼한포즈를 담아보았습니다.

 

불독과 같은 포즈를 보이고싶다는 강민이!

현재 예일 대학교에 재학중인 3학년 학생이 직접 우리 학생들을 투어를 해주었습니다. 플로리다에서 온 학생인데, 현재 정치외교학과를 공부하고있다네요! 아이들이 너무 멋있다고 경청하는 모습입니다!

 

현재 학생들은 예일대학교가 어떻게 생겨났는지, 왜 이름이 예일인지에대해 설명을 들었습니다. 그 이유는 바로 예일이라는분이 가장 도네이션을 많이 해주셔서 예일대학교라는 이름이 붙게 되었다고 하네요 ㅎㅎ

모든 아이비학교에선 빠질 수 없는 동상! 예일대학교도 동상이 있습니다! 예일대학교에 가장 많은 발전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준 Woolsey 라는분의 동상입니다. 하버드와 마찬가지로 예일대학교에 있는 동상도 발이 반짝반짝 빛납니다! 그 이유는 바로 Woolsey의 습관때문이라는데요… 이전에 예일대학교에서 하는 조정 경기에서 Woolsey가 행운을위해 저 발로 보트를 살짝 밀었다고합니다. 그럴때마다 경기를 우승한다는 소문이! 그게 퍼지고 퍼져서 Woolsey의 반짝반짝한 금색 발을 만들었다고 하네요~

경청하고있는 강민이!

춥지만 열심히 집중하여 듣고있는 창록이까지

설명중에서도 브이는 빠질 수 없는 다희! 열심히 포즈를 보여주고있습니다.

현욱이, 원우, 민우와 정우가 예일 동상 앞으로 다가가서 행운을 위해 발을 만졌습니다.

“컬럼비아 프린스턴 예일 하버드 다 붙어야지~” 라며 멋있는 미소를 날리는 민우! 꼭 다 붙길!

다른 아이들도 예일대학교를 합격을 하겠다고 행운을 위해 Woolsey의 발로 다가갔습니다 ㅎㅎ

 

다음 목적지는 예일대학교 도서관입니다! 예일 대학교에서 가장 유명한곳중 하나인데요, 예일대학교의 장점은 모든 기숙사 내에서도 도서관이 있고, 이렇게 공용으로 큰 도서관도 몇곳이 있다는것입니다. 정말 학교들이 편하게 공부 할 수 있도록 백퍼센트의 지원을 해주는 대학교! 너무 멋있죠?

멋있는 도서관에서 모두함께 단체컷!

도서관의 내부에도 들어왔습니다! 원래는 외부인들이 들어오지는 못하지만, 정식 투어에 참여한 그룹들 한해서 출입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미국 대학교에선 도서관에 몇권의 책이 있는지도 대학교 랭킹에 많은 영향을 준다고합니다.

열심히 경청하는 승호와 창록이!

다음으로 가게된곳은 또하나의 도서관인데요, 바로 고대서적과 같은 특별하고 오래된책들만 있는곳입니다. 특이한 책들이 많아 홀은 전시회처럼 꾸며노았습니다.

 

너무 멋있죠? 학생들도 책이 있는곳으론 출입이 제한이 되어있습니다. 저기 있는 책을 보기위해선 지하에 마련된 공간에서 책을 요청하고, 지하에서만 볼 수 있도록 되어있습니다. 워낙 오래된 책들이고 귀한 책들이기때문에 많은 제한이 걸려있다고합니다.

내부에 있는 마블링된 창문도 특별히 제작되어있는것입니다. 종이가 UV빛을 많이 받으면 바래지기 때문에, UV를 차단 할 수 있는 두꺼운 마블로 차문을 차단했습니다. 딱 적당한양의 빛만 통과할 수 있도록 되어있습니다. 너무 신기하죠?

멋진 책 앞에서도 멋있게 단체 사진을 찍었습니다!

너무 친해진 소울메이트같은 다희와 윤지! 항상 둘이 사진은 빠지지않고 찍고있습니다 ㅎㅎ

멋있게 진열된 책들앞에서 서서 사진을 찍는 가연이

책들을 더 구경하고싶어서 보러 가고 있는 태리

언제나 찍어도 멋있게 나오는 승호

앞서 말씀드린것처럼 이렇게 홀 곳곳에 전시가 되어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인사를 하게된 학생들! 너무 감사하게 많은것들을 보여주시고 설명을 해주셨어요.

 

 

마지막으로 굳바이 사진을 찍었습니다! 빠질 수 없는 윤지와 다희~

예일대학교와 하버드에 꼭 붙고싶은 연두도

 

너무 귀여운  태리도 함께!

맛있는 점심 식사로는 예일대학교에서 가장 맛있는 피자집으로 소문난 Yorkside Pizza를 갔습니다! 역시 미국에선 피자를 빼먹을 수 없겠죠?

너무 배고프지만 침착한 마음으로 피자를 기다리고 있는 현욱이

기프트샵에서 사온 물픔들을 열심히 구경중인 강민이와 창록이

너~~무 배가 고픈 유빈이까지! 열심히 돌아 다녔더니 벌써부터 많이 배가 고파진 아이들. 사진속에서부터 음식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이 보이죠?

정우도 기쁜 마음으로 음식이 나오길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리고 드디어 나온 피자! 피자와 치킨이 나오니 아이들이 열심히 음식을 고르며 먹었습니다.

먹음직한 피자를 먹고 있는 아이들!

치즈 피자와 페페로니 피자! 너무 맛있게 먹고 있는 강민이의 모습입니다.

열심히 먹고 있는 여자아이들 테이블도 한컷 ㅎㅎ

맛있는 피자와 치킨을 먹고 있지만 뭔가 허전한 느낌이 든 아이들… 그래서 스파게티도 함께 주문했습니다!

스파게티도 주문을하여 아이들끼리 나누어 먹었습니다! 열심히 배를 채운뒤 간 다음 목적지는 바로 동부의 가장 아름다운곳 중하나, 보스턴입니다.

첫번째 목적지로 달려온곳은 Boston Commons 입니다.

추운 날씨에 다람쥐를 본 아이들! 추위도 잊고 다람지를 향해 모두 달려왔습니다.

사람들과 많이 어울려 지내서 그런지 가까이 가도 도망가지 않는 다람쥐들~~

주변 사람들에게 먹이를 많이 받아 먹어서인지 정말 통통하게 귀엽게 살이 오른것 같죠?

시간가는줄 모르고 다람쥐 구경하는 아이들~

추워서 얼려있는 fountain같은 곳도 구경 했습니다

그리고 모두함께 보스턴 커먼에서 단체샷을!

“쌤 빨리 찍어주세요~~~ 추워요~~”

Boston Common에서 빠질 수 없는곳은 바로 freedom trail 인데요! 여기 앞에서도 함께 모두 독사진을 찍었습니다. 해맑은 표정을 보여주며 웃고있는 연두

멋있는 포즈를 보여주는 다희

중심을 꾹! 잡고 있는 원우

Freedom trail을 만지고 있는 윤지

호기심이 많은, 트레일 앞에서 이쁜 미소를 보여주는 태리

“이것이 바로 뉴욕 스타일~”이라며 보스턴에서 행복한 하루를 보낸 정원이

한국에서부터 친구였던 가연이와 유빈이! 사진도 둘이 함께 붙어서 찍었습니다 ㅎㅎ

프리덤 트레일 위에서 멋진 브이를 펼쳐준 미래 작가 유림이

벌써부터 클램차우더를 먹고싶어서 기대가된다는 강민이

독사진을 찍기 어려운 창록이도 프리덤 트레일 앞에선 찍었습니다!

살인 미소를 날려주며 훈남 이미지를 널리 퍼트려주고 있는 승호~

프리덤 트레일 앞에서 귀여우면서도 멋있는, 모자가 잘 어울리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정우

프리덤 트레일에서 재미있는 스텝을 밟고 다니면서 걷다가 사진찍을때 되니 포즈를 잡는 민우

다람쥐와 놀다가 사진을 찍기위해 뛰어 온 현욱이까지!

 

뒤에있는 창록이와 승호는, 앞에있는 민우에게 아주 멋진 스텝을 전수받아 밟으며 나아가고있습니다

걸어다니던 길중 나타난 동상!정말멋지죠?

 

그리고 다시 눈에띈 작은 당나귀동상! 너무 귀여워서 아이들이 독사진을 찍어달라고 했습니다. 당나귀 머리를 만지며 현욱이의 한컷,

새콤달콤 귀여운 표정에서 미소를 보여주고 있는 태리

당당하게 브이!를 날리고 있는 유림이

 

웃음이 너무 활짝피어 이쁜 연두

당나귀 옆에서 장난끼를 보이는 정우

해드폰은 멋의 완성이라며 항상 챙기고 다니는 정원이

시크하면서도 멋있는 표정을 보여주고 있는 원우

당당하게 포즈를 보여주는 다희!

독사진에서 빠질 수 없는 윤지도 한컷!

그리곤 다들 보스턴에 정말 유명한 벤자민 프랭클링 동상 앞에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이 동상 아래엔 벤자민 프랭클린의 업적도 함께 써 있습니다.

그리고 도착한 보스턴 커먼의 중심지. 정말 멋진 건물들이 눈에띄죠? 이런곳은 정말 사진을 찍으면 이쁘게 나오기때문에 모드함께 단체 사진을 찍었습니다.

슬슬 배가 고파지기 시작할 아이들을 위해이제 보스턴의 하이라이트 중 하나인 퀸시 마켓으로 이동을 하게되었습니다! 퀸시마켓에서 맛있는걸 먹을 생각하니 너무 밝아진 연두의 표정, 정말 귀엽죠?

그리고 도착한 퀸시 마켓! 정말 고급스러운 건물이 눈에 띄죠? 아이들도 빨리 들어가서 뭔가를 먹고싶어한 표정이였습니다.

여긴 클램차우더가 정말 일품이라고 아이들에게 설명하니 정말 너도 나도 함께 먹고싶다는 마음이 듬뿍! 유림이도 바로 가서 작은 클램차우더를 하나 사서 먹었습니다.

다함께 클램차우더 먹방의 세계로!

 

하지만 끝나고 바로 또 저녁을 먹으러 갈 예정이였기에 다들 조금씩 조금씩 나누어 먹었습니다.

클램차우더를 사고 걸어 가는 현욱이의 뒷모습!

먹을지 말지 많은 고민을 하던 현욱이도 결국 하나를 사와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진짜 맛있다!”라며 표정에서 모든게 보이는 강민이!

클램차우더가 너무 맛있다고 잘 먹는 연두와 정우~

퀸시 마켓 안엔 이렇게 분위기가 좋게 라이브 버스킹도 함께 즐길 수 있습니다

아래로 내려가 있는 플리마켓에서 지갑을 찾아 “선생님~ 아이클레버 로고에요~~” 라고 보여주는 아이들~

너무 귀엽죠?

 

이제는 정말 한식을먹을때다!싶어 다들 이제 저녁을 먹으러 이동중이였어요. 아이들의 발걸음에서 기쁨이 보여지죠?

그리고 도착한 보스턴에서 유명한 한식집!

 

한참 클때라 정말 맛있게 아이들이 많이 많이 먹었습니다.

 

각자 메뉴 하나를 먹으며 모두함께 애피타이저를 쉐어하기까지~

시킨지 얼마 안되었는데도 벌써 바닥이 보일정도로 많이 먹는아이들~

미국와서 한식을 많이 먹을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고 하네요!

아이들에게 가장 인기가 많았던 애피타이저는 골뱅이 무침이였습니다!

밥먹을때 도중에 사진찍는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을수도있지만 흔쾌히 브이를 보여주는 윤지와

 

다희와 웃음을 보여주는 태리까지~

보기만해도 너무 맛있게 먹고있는것같죠? 실제로 직원분이 오셔서 “아이들 너무 귀여워요~~~”라고 하고 가실정도로 아이들이 얌전히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ㅎㅎ